구글 번역시스템을 이용하여 자동 번역중입니다. 번역이 정확하지 않을 경우가 있습니다.
It is under automatic translation using Google translation system. The result may not be accurate.


Today 합천 열기 닫음
수려한합천 Today
현재 시각 2022.05.18 (수) 오후 06:46
합천 트렌드
  • 준비중
합천 트렌드 바로 가기
# 오늘의 행사
  • 조회중
# 오늘의 소식
  • 조회중

무학대사

  • 조사지역 : 합천군 대병면
  • 제 보 자 : 미상
  • 조사일시 : 미상

합천군지』의 무학대사에 관한 기록을 보면 전무학.후무학으로 표기되어 있다.

조선의 도읍지를 서울로 정한 조선태조 王師 무학은 대병면에서 출생한 실존인물로서, 성은 박씨요, 이름은 자초이고 호는 무학이다. 출생지는 삼기군으로 지금의 대병면이며, 아버지 박인일과 어머니 공성채씨 사이에서 고려 충숙왕 14년(서기1327년)에 출생하여 조선 태종 5년(서기 1405년), 79세 되던 해 타계하였다.

『오사설림초기』에 의하면 이성계가 왕에 등극하기전, 어느날 꿈을 꾸었는데, 그꿈에 넘어지는 집에서 재목인 서까래 세개를 등에 걸머지고 나오는 꿈을 꾸었다고 한다.

다음날 사냥을 하러 갔는데 우연히 산중에서 수도하고 있는 무학을 만나서 이런저런 이야기끝에 이성계가 간밤에 꾼 꿈이야기를 하니 무학이 해몽하기를 장차 왕위에 오를 꿈이라고 하면서 절대로 다른 사람에게 발설하지 말 것을 부탁했다. 그 일이 있은지 얼마되지 않아, 이성계는 무학대사의 말대로 왕이 되었다고 한다.

(꿈을 해몽해 보면 3개는 석삼자(三)이고, 그것을 등에 짊어졌으니 이것이 임금왕(王)자가 된 것이다).

무학은 어려서부터 총명하고 재주가 많았며, 대병면의 여러전설로 보아 어린시절에는 효행도 바른 분이었다. 태조 등극 후, 세 관찰사를 보내 무학대사를 찾아와서 태조를 크게 도왔다. 무학이 한양에 도읍지를 정하자고 하였고 정도전이 반대하였으나 태조는 무학의 말대로 한양땅에 도읍지를 정한 것이다.

무학이 설명하기를 한양땅에 도읍을 정하면 500년을 연존할 것이고, 그렇게 하지 않으면 200년을 넘기지 못할 것이라 했다.

『산수비기』에 의하면 신라의 의상대사가 중의 말을 듣고 도읍을 정하면 오래갈 것이고 정씨성을 가진 사람의 말을 들으면 5代를 지내지 못하고 화가 생겨 200년을 못 넘길것이라고 했다.

중이란 무학을 두고 한 말이요, 정씨란 정도전을 두고 한 것이다.

이처럼 무학은 이태조를 도와 왕사로서 공이 많았으며, 『무학연대록』,『무학전』등 많은 기록도 남겼다. 이렇게 역사상 많은 업적을 남긴 무학대사가 우리고장 합천 대병면에서 배출되었다는 사실은 자랑할 만한 일이다.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담당자
합천군청 (☎ 055-930-3114)
최종수정일 :
2019.07.12 14: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