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번역시스템을 이용하여 자동 번역중입니다. 번역이 정확하지 않을 경우가 있습니다.
It is under automatic translation using Google translation system. The result may not be accurate.


Today 합천 열기 닫음
수려한합천 Today
현재 시각 2020.11.28 (토) 오후 05:13
합천 트렌드
  • 준비중
합천 트렌드 바로 가기
# 오늘의 행사
  • 조회중
# 오늘의 소식
  • 조회중

산성비에 의한 피해

순수한 물은 중성으로 pH=7이다. 대기 중에는 이산화탄소가 존재하므로 이산화탄소가 빗물에 녹아 약한 산성을 띤다. 따라서 pH=5.6은 자연 상태에서 빗물의 산성도, 즉 빗물의 산성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이 된다. 일반적으로 빗물의 pH가 5.6미만인 경우를 산성비라고 한다.

산성비의 생성과정

석탄과 석유와 같은 화석 연료가 연소하면 SO₂가 생성되며, SO₂ 는 대기 중의 산소와 반응 하여 SO₃를 만들고, SO₃가 물(HO)과 반응하면H2SO₄가 생긴다. 그리고 자동차의 배기가스에서 질소 산화물이 생성된다. 즉 질소와 산소는 고온에서 반응하여 NO를 생성하며, NO는 산소와 반응하여 NO₂가 되고 NO₂가 물과 반응하면 H₂NO₃이 생성된다. 따라서 화석연료가 연소할 때 발생하는 이산화황(SO₂)과 자동차와 공장의 배기가스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NOx)이 산화되어 각각 묽은 황산화, 묽은 질산의 형태로 빗물에 녹아내리므로 SO₂와 NOx는 산성비의 원인이 되는 물질이다.

산성비에 의한 피해

산성비는 삼림을 말라죽게 하고 호소(湖沼)의 생물을 죽게 할 뿐만 아니라, 고대 유적지를 포함한 모든 토목, 건축물을 부식시키는 등 치명적인 피해를 주고 있다. 서독에서는 전체국토의 1/3을 차지하는 산림 중에서 산성비에 의한 피해면적이 55%나 된다. 네덜란드에서는 전체 산림 면적의 40%, 스위스 33%, 프랑스 20%가 산성비의 피해를 입었다고 보고 되었다.

우리나라도 서울, 부산 등 대도시 지역과 울산, 창원, 구미 등의 공업 도시를 중심으로 서서히 산성비의 피해가 나타난다 pH3 전후인 산성비 : 단시간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식물에 미치고 생육을 억제함 pH4~5인 산성비 : 실제로 내리고 있는 산성비로써 장시간 계속 되면 토양을 산성화시켜 수목의 성장을 저해함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담당자
환경위생과 환경관리담당 (☎ 055-930-3293)
최종수정일 :
2019.06.07 16:45:14